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환경실천연합회,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 공모

환경실천연합회이 서울시와 함께 ‘2019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 시민녹화 우수사례를 25일까지 공모한다.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는 시민들이 생활 주변에서 일궈낸 우수한 도시녹화 사례를 발굴하고 격려하는 녹색문화 축제로 시민 주도의 도시녹화문화 정착과 건강한 커뮤니티 형성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서울시내 동네(골목길·자투리땅), 학교, 공공청사, 건물·상가, 개인·공동주택(아파트) 등 생활공간에서 꽃과 나무를 심어 가꾸며 주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이라면 특별한 제한이 없고 주변의 우수한 사례를 추천할 수도 있다.

2013년도에 시작된 ‘꽃 피는 서울상 콘테스트’는 현재까지 123개팀이 우수사례의 수상영광을 안았으며 126개 단체가 우수녹화의 인증을 받았다.

조경 및 녹화전문가, 학계 연구가, 시민대표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서류심사와 현장심사, 최종심의를 통해 시민녹화 우수사례를 선발하고 10월 22일 서울시청 신청사 다목적 홀에서 시상할 계획이다.

시상은 녹화 2년차 미만의 우수사례를 대상으로 하는 ‘꽃 피는 서울 새내기상’, 녹화활동 커뮤니티 및 다양한 활동성과가 우수한 ‘꽃피는 이야기상’, 녹화경관이 우수한 ‘아름다운 경관상’ 등 24개팀이 선정될 예정이며, 총 5000여만원의 격려상금이 서울시장상과 함께 수여된다.

박민주 기자  minflower1@hanmail.net

<저작권자 © 마이스터 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