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서울문화재단, ‘2019서울시민예술대학’ 참여자 모집

서울문화재단이 시민이 예술을 좀 더 깊이 있게 경험하고 역량을 높일 수 있는 <2019 서울시민예술대학>의 1학기 프로그램 참가자 280여명을 10일부터 22일까지 모집한다.
2015년에 시작한 <서울시민예술대학>은 서울시의 시민교육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문화예술로 특화된 시민평생학습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서울문화재단의 예술교육 철학인 ‘미적체험 예술교육’을 바탕으로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고 경험하며 자신의 예술적 재능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2019 서울시민예술대학>에서는 만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미술, 문학, 연극, 무용, 뉴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일반과정(예술 학습과정 지원) △심화과정(3년 연속 지원과정) △창작과정(신설, 예술적 경험을 바탕으로 창작욕구가 있는 시민 대상) 등 총 17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일반과정은 모두 11개 프로그램으로, 1개 학기만 운영하는 ‘단기형 프로그램(6개)’과 1학기 수업을 기반으로 2학기에 심화형 수업으로 이어지는 ‘연속형 프로그램(5개)’으로 구분된다.
4월부터 7월까지 1학기에 진행하는 ‘단기형 프로그램’은 △(서울시청 시민청) △<나의인생, 그림책으로 말하다>(삼각산 시민청) △<7080 낭만프로젝트 청춘음악백서>(서울예술치유허브) △<맹점의 발견 : 숨겨진 나를 찾아서>(서울예술치유허브) △<나의 첫 전시회 ft.판화>(프린트아트리서치센터)가 있으며, 2학기에 진행하는 단기형 프로그램은 △<어른들을 위한 인터액티브 동화>(무중력지대 홍제) 등이다.
‘연속형의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지구별을 여행하는 브이로거(Vlogger)를 위한 안내서>(정독도서관) △<삶, 해석으로서의 춤>(암사도서관) △<#언니네 글방(연희문학창작촌) △<나의 이야기, 연극으로 살다>(행복공장) △<내가 그린 그림책>(서서울예술교육센터)가 있다.
올해 새롭게 신설된 창작과정은 예술적 취향과 관심이 형성된 시민을 대상으로 예술가와 함께 예술작업의 과정과 결과를 함께 만들어가며, 시민예술가로서 발돋움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 2개 마련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창작부터 전시까지: ‘환경[煥 : 아름다움에서 鏡 : 메시지까지’>(서울새활용플라자) △<예술로 바라보는 인류세>(서울무용센터)가 있다.
심화과정은 참가자들의 예술적 역량을 높이기 위해 최대 3년까지 단계별 지원을 통해 운영되는 4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위풍당당 시민예술단3-연극하는 어르신, 꽃향기를 날리다(서울시립마포노인종합복지관)> △<찾아가고 찾아오는 공연 나들이>(노원문화예술회관) △<청춘랜드 그램책 관람차>(동대문정보화도서관) △<뮤지컬 할마미아! 시즌Ⅱ 꽃보다 할마미아!>(강서구립 곰달래어르신복지센터)이 있다.
시민의 접근성을 높이고 각 공간의 특성에 맞는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창작공간 6개소와 민간협력을 통해 여러 지역캠퍼스가 참여한다.
문화재단 창작공간 중 시민청(중구), 삼각산 시민청(도봉구), 서울예술치유허브(성북구), 서울무용센터(서대문구), 연희문학창작촌(서대문구), 서서울예술교육센터(양천구) 6개소를 교육캠퍼스로 운영한다.
이 밖에도 서울시 자치구 내 문화예술회관, 복지관, 도서관 등 서울지역 곳곳의 민간 캠퍼스가 교육공간으로 활용된다.
<2019 서울시민예술대학> 참가신청은 문화예술에 관심이 있는 만 19세 이상 서울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박민주 기자  minflower1@hanmail.net

<저작권자 © 마이스터 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